태그 : 박지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perpetual excuse.

i.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선선해졌다. 좋아하는 노래들에 어울리는 날씨가 다가오는 것 같아 좋다. 너무너무.ii. podcast를 듣다 잠이 들었는데, 잠결에 radiohead 노래를 들었던 것 같다. 다시 깨서 노래를 듣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주르르 흘러서 당황했다. 그리고 그 기분이 좀처럼 가시지 않는다. 벌써 가을 타나. iii. 장점은...

바래진 기억에 - 박지윤.

about time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 것은 하루를 다시 살아보고 주인공이 얻은 교훈과 let go하는 과정이었다. 그렇게 '준비'하면서 결단을 내리는 마음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