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박경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Missing Note - 재주소년.

재주소년이 해체한다는 소식을 듣고 마냥 아쉬웠던 마음은 아직도 고스란히 생각난다. 성장과 발전을 위해 지금의 것에 작별을 고하는 것, 끝을 알고 있다는 것, 회자정리, 어떤 의미로든지 헤어짐은 불가피하다는 것, NOTHING lasts forever... 이런저런 생각이 뒤섞여 조금 우울했었다.그리고 재결합을 하여 돌아온 그들. 해체를 번복하고...

The sense of an ending - Julian Barnes.

... How often do we tell our own life story? How often do we adjust, embellish, make sly cuts? And the longer life goes on, the fewer are those around to challenge our account, to remind us that our...

해변의 아침 - afternoon.

음악을 늘 틀어놓는데, 문제는 음악을 듣느라 하려던 일을 못 하는 경우가 다반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