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바이마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Weimar.

니체 아카이브- 니체가 생의 말로를 보낸 곳-를 찾은 날은 공교롭게도 니체의 기일이었다. 한적하기 그지 없는 아카이브에 들어서, '오늘 니체의 기일이네요.' 라고 직원분께 말을 건네니 모르셨다고 한다. 방문객은 나를 포함해 단 세 명. 도시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괴테나 쉴러에 비해 상대적으로 초라하게 느껴지는 존재감이었다.간단하게 마련된 전시물을 오디오 ...

Weimar.

지난 한 달은 정말 동분서주하며 바쁘게 지냈다. 짧은 시간 안에 참 많은 곳을 다니고, 많은 사람을 만나고, 많은 것을 보아서 체력적으로 버겁기도 했지만, 그만큼 하루하루가 밀도 높은 경험의 시간이었다. 리스트의 집 바로 옆에 있는, "공원 안 학생 식당' (-낭만 가득한 학교 식당 이름이다-)에서 카푸치노를 사 마시고 노래를 들으며 (주로 이...

동네 한바퀴.

학교 시작 전, 욕심을 부려 곳곳의 친구들을 '잠깐' 보러 간다는 것이 2주간 7번 비행기를 타고 6개국을 지나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맹목적으로 '바로 옆나라에 가면 누구를 볼 수 있는데,' 라고 생각한 것, 내겐 그게 그렇게 간단했다. 여러 시차와 하늘을 넘나들며, 매일 친구들과 재회하고 밤을 지새며 이야기를 나누고, 또 돌아와 틈틈이 회사 일을 ...

여름의 끝자락.

바뀐 여름 일상 풍경이 감사하고 소중하다. 일분일초도 허투루 흘려보내고 싶지 않지만, 아무리 매 순간에 처절하게 매달려도 결국 기억의 한 조각으로 남을 것임을 또한 알고 있다. 그저 틈날 때마다 걷고 또 걸으면서, 거리의 이름 없는 창문들과, 돌길과, 우아한 계단들과, 서점의 낡은 책에 시선을 오래 잡아둔다. 그 모든 것을 기억하고 싶은 까닭이다. 또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