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화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시간의 파도로 지은 성 - 김화영.

... 눈을 감으면 내 반생의 행로를 따라 곳곳에 수많은 방들이 문을 연다. ... 잠시 머물기도 했고 가재도구를 장만하고 영원히 살 것처럼 머물기도 했다. 이런 수많은 낯선 방, 낯익은 방들을 이어주는 삶의 흐름, 그것이 내게는 여행이었다. ... 여행은 내게 삶 그 자체다. ... 나는 어디를 가나 신기한 것, 아름다운 것을 구경하는 일보다 삶이 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