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건모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i. 그때와 여전히 같은 마음이다. 영향력은 한없이 미비할지라도.ii. 부산에 갔을 때 기념품(?)으로 보수동 헌책방 골목에서 책 한권을 사고, 굉장히 화창한 여름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우산 하나를 샀다. 너무 좋아하는 고흐의 꽃 피는 아몬드 나무가 그려져 있는 우산이었는데, 그림을 크게 보고 싶은 마음에 (정작 우산을 쓰면 난 볼 수도 없겠다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