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ght Blue - My Aunt Mary. 그대 손으로.




유난히 더디게 다가온 (-그렇지만 아마도 재빠르게 지나갈-) 올 가을을 제대로 즐길 새도 없이, (남반구에 이어) 이번에는 가을이 없는 곳으로 출장을 가게 되었다. 어쩐지 다녀오면 가을이 저만치 멀어져 있을 것 같아서 벌써 아쉽다. 좋은 것도, 감사할 것도, 또 그만큼 아쉬운 것도, 어쩔 수 없는 것도 참 많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