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중순. rambling.


i. 광합성하기.


ii. 요새 곱씹고 있는 문장들.

... Sometimes the stories we tell are narratives of what happened; sometimes, they are the image of what we wish had happened, the unconscious justifications of the lives we've ended up living... Only in stories, after all, do things turn out neatly, and only in stories does every small detail fit neatly into place. -Daniel Mendelsohn

... Humanity is constructed in such a way that it must define itself and then escape its own definitions. Reality is not something that allows itself to be completely contained in form. Form is not in harmony with the essence of life, but all thought which tries to describe this imperfection also becomes form and thereby confirms only our striving for it. That entire philosophical and ethical dialectic of ours takes place against the background of an immensity, which is called shapelessness, which is neither darkness nor light, but exactly a mixture of everything: ferment, disorder, impurity, and accident. - Witold Gombrowicz

... The great majority of us are required to live a life of constant, systematic duplicity. -Boris Pasternak

iii. 요 며칠 무섭도록 폭우가 쏟아지더니, 지금은 기분 좋은 상냥한 바람이 불어온다. 오랜만에 창문을 열었다. 저 멀리 봄이 오고 있는걸까.

iv. 과거의 그림자를 다루는 일은 현재를 살아가고 미래로 나아가는 사람들에게 걸림돌에 지나지 않는 것일까, 하고 로마에서 고고학을 전공한 팀원과 웃픈 대화를 나누었다. (이건 either/or 선택이나 타협으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닌 것 같다.) 

v. 누구나 각자의 세상에 살고 있겠지만- 내 세상 속 시간은 유독 천천히, 혹은 거꾸로 가고 있는 것 같다.

vi. 언젠가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된다면- 잊혀지고, 익명으로 남아있는 것들에게 목소리를 부여하고 싶다. 잠시라도 그들을 실재하게 하는 목소리. 

vii. 나아가고 변화하는 사람들. 그들은 나보다 용감하고, 또 낙관적이다. 

viii.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