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deshead Revisited (1981 & 2008). cinema paradiso.


... What will you do?
- Just go on.

... The chapel showed no ill effects of its long neglect. The paint was as fresh and bright as ever. And the lamp burned once more before the altar. I knelt and said a prayer - an ancient, newly-learned form of words. I thought that the builders did not know the uses to which their work would descend. They made a new house with the stones of the old castle. Year by year the great harvest of timber in the park grew to ripeness, until, in sudden frost, came the Age of Hooper. The place was desolate and the work all brought to nothing. Quomodo sedet sola civitas - vanity of vanities, all is vanity. And yet, I thought, that is not the last word. It is not even an apt word - it is a dead word from ten years back. Something quite remote from anything the builders intended had come out of their work and out of the fierce little human tragedy in which I played. Something none of us thought about at the time. A small red flame, a beaten copper lamp of deplorable design, re-lit before the beaten copper doors of a tabernacle. This flame, which the old knights saw from their tombs, which they saw put out: the flame burns again for other soldiers far from home - farther, in heart, than Acre or Jerusalem. It could not have been lit but for the builders and the tragedians. And there I found it that morning, burning anew among the old stones.




------------------------

미뤄두었던 Brideshead Revisited를 드디어 보았다. 1981년 TV 시리즈나 2008년 영화 모두, 좋아하는 배우(특히 젊은 시절의 제레미 아이언스 덕분에 매 장면이 마치 GQ의 한 페이지 같았다)들의 열연 외에도 아름다운 자연 풍경과 고풍스러운 건축물 등 볼거리가 많았는데, 난 1981년 버전이 더 좋았다. (아무래도 세심한 결의 원작소설을 2시간 영화가 모두 품기엔 역부족이 아니었나 싶다.)

보는내내 Quomodo sedet sola civitas라는 말처럼 20세기 초 영국 귀족사회의 흥망성쇠를 보면서 머릿속에는 인간사의 허망함이나 어쩔 수 없이 사라져가는 것들이 떠올랐다. 하지만 제일 마음을 움직인 것은 이 모든 것을 관통하는 주제-종교(가톨릭)-에 대해 생각할 기회가 있었다는 것이었다. 모태 신앙으로 평생 스스로를 가톨릭 신자로 구분하며 살아왔지만, 많은 종교활동에서 멀어진 나의 모습을 세바스찬, 줄리아, 심지어는 찰스(무신론자)에게서도 찾을 수 있었는데, 그 중 제일 내 마음을 울린 것은 Lord Marchmain이 마지막 순간에 성호를 긋는 모습이었다. 결국 불완전한 인간이 종교로 귀속하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의도였을지 모르겠지만, 내게는 그 모습이 꼭 종교적이라기 보다 인간의 나약함을 인정하는 모습 같아서 지극히 인간적으로, 아름답게 다가왔다.

비슷한 시대상을 그린 다운튼 애비보다 훨씬 더 좋았고, 종종 생각이 날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