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 on Empty. cinema paradiso.




갑자기 리버 피닉스가 생각나서 Running on Empty를 보았다. 제일 좋아하는 장면, 제일 좋아하는 곡.
그리고 피아노가 치고 싶어졌다.

오랜만에 돌아온 곳에는 내가 치던 건반이나 (늘 연습용이던) 자전거 등 많은 것들이 자리를 비운 나보다, 더 유용하게 쓸 사람들에게 가 있었다. 서운한 마음이 없지는 않지만, 내 자신은 늘 내멋대로 떠나면서 다른 것들은 그대로 그 자리에 있길 기대할 수도 없으니.

아무튼 다시 피아노를 배워야겠다. (그러고보니 퇴근 후 피아노 레슨 받으러 가는게 낙이던 때도 있었지...) 지금은 왼손 악보 읽는 것도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원하는 곡을 치기까지 아마 한참 걸릴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