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날 중에 그런 날. rambling.






내가 이런 나인게 미안하지 않게, 계속 이런 모습으로 살아도 아마 괜찮을거라고 생각하게 만들어 주는 고마운 사람들.

저 멀리, 또 가까이, 보내는 고마운 마음이 부디 잘 전해지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