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은 차고 우리는 따뜻하니 - 푸디토리움. 그대 손으로.






반짝반짝 가을 햇살과 한층 차가워진 바람을 즐기다 문득 떠오른 노래.


행복한가요?

따뜻한가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