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lig. cinema paradiso.






Woody Allen 특유의 wit. 



우리의 '진정한 정체성'이란?

모두 한번쯤은 Leonard Zelig이 되어본 적이 있지 않은지. to be accepted/loved/wanted..


서서히 그렇게 ultimate conformist가 되어 가는 것은 본인의 선택인지, 아니면 사회의 요구인지. 


흥미로운 영화(mockumentary, to be exact..)였다.


---------------


... On his deathbed, Morris Zelig tells his son that life is a meaningless nightmare of suffering and the only advice he gives him is to save string. ... / ... and on his deathbed [Leonard Zelig] told doctors that he had had a good life and the only annoying thing about dying was that he had just begun reading Moby Dick and wanted to see how it came out.


The word "zelig" is a Yiddish word which translates as "blessed" or "dear departed soul".




덧글

  • 희비 2015/07/13 00:30 # 답글

    크읍T_T 이 영화 참 좋아요. 젤리그에 저런 뜻이 있었군요. 별생각 없이 봤는데 참 의미심장하네요, blessed와 dear departed soul...이 함께 쓰일 수 있는 단어라니. 뭔가 찌잉 (ㅎ_ㅎ)>
  • iris 2015/07/13 13:36 #

    안녕하세요- 맞아요. 여러모로 참 좋은 영화였어요. :) 저도 저런 뜻이 있는지 이번에 새로 알게 되었어요- 뜻을 알고나니 더 매력적인 단어/이름 같아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