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sai. cinema paradiso.




... For a long time, I went to bed early. Sometimes, my candle scarcely out, my eyes would close so quickly that I did not have time to say to myself: “I’m falling asleep.” And, half an hour later, the thought that it was time to try to sleep would wake me; I wanted to put down the book I thought I still had in my hands and blow out my light; I had not ceased while sleeping to form reflections on what I had just read, but these reflections had taken a rather peculiar turn; it seemed to me that I myself was what the book was talking about... - In Search of Lost Time, Marcel Proust.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남주인공은 글을 쓰고, 분재를 가꾼다.


그의 첫사랑을 추억하는 방법일까. 지나간 시간- 크고 작은, 평범하고 또 평범하지 않은 수많은 일들-을 더듬는 기억의 습작들이 모여 하나의 스토리가 완성된다.


기억을 잇고, 때때로 가지치기를 하고,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그것이 원래 자라났던 곳을 떠나, 시간이 지나도 살아갈 수 있게..



영화가 끝날 때 마음이 정말 묘하게 아려왔다. 무리하지 않고, 담담하게- 그러나 참 섬세한 영화였다. 정말이지, 
남주인공을 토닥토닥 해주고 싶은 기분이 들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