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후일 - 김소월 / 사랑이라는 이유로 - 김광석.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먼 후일 - 김소월.


먼 훗날 당신이 찾으시면
그때에 내 말이 잊었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후일 그때에 잊었노라.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