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말했다 - Toy / 아니야 - Mate. 그대 손으로.









노래를 듣다가, 두 노래의 마음은 결국 같은게 아닐까 싶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