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중순. rambling.




i. 정신없이 10월이 지나가고 있다. 새삼스럽게 항공 승무원분들이 존경스럽다. 피곤하다..


ii. 아침 창문에...



iii. 엄마의 선물. 유안진의 글.



iv. 늘 외유내강이라는 소리를 듣고, 그래서 더 의연하고 담담해지려고 한다. 생각/상상만 해도 마음이 아려오는 것들을 애써 머리에서 지운다.  그런데 이번에도 꽤 많이 울었다. 무엇이 현명한 선택인지 모르겠다.



v.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