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estige. cinema paradiso.





... Now you're looking for the secret. But you won't find it because of course, you're not really looking. You don't really want to work it out. You want to be fooled.


... Never show anyone. They'll beg you and they'll flatter you for the secret, but as soon as you give it up... you'll be nothing to them.


... Society tolerates only one change at a time.


... You never understood why we did this. The audience knows the truth: the world is simple. It's miserable, solid all the way through. But if you could fool them, even for a second, then you can make them wonder, and then you... then you got to see something really special. You really don't know? It was... it was the look on their faces...



------------------------------------


i. 무엇을 읽거나, 보거나, 겪게 되면 내가 알고 있는 기존의 것들이나 경험들과 연결고리를 찾아 제멋대로 해석(?)하게 된다.


최근 읽었던 책의 영향으로 모든 것의 뒷모습, '이면'을 머릿속에 담고 있었는데, 영화를 보는 동안에도 계속 이 생각이 떠나지 않았다. 


우린 과연 정말로 그 뒷모습/이면을 보고, 더 자세히 알고 싶어하는 것일까. (그건 단순한 호기심인가, 욕망인가, 일종의 권리인가, 집착인가.) 그렇다면 알고 난 후 무엇이 어떻게 달라질까. maybe we just want to be fooled and leave things as they are....  나 역시 판도라의 상자를 열지 않기로 한 적이 많다. 그 선택이 더 나은 건지는 열기 전까지 결코 모르겠지만... 그 편이 더 나을지도, 편할지도. 그래서 설령 그 act의 주인공이 나일지라도, 관객이 되어 관조하고 싶은 마음이란.



ii. 반가웠던(?) 엔딩곡.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