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grande bellezza. cinema paradiso.






... To travel is very useful, it makes the imagination work, the rest is just delusion and pain. Our journey is entirely imaginary, which is its strength. (Journey to the End of Night, Louis-Ferdinand Celine)


... This is how it always ends. With death. But first there was life, hidden beneath the blah, blah, blah... It's all settled beneath the chitter chatter and the noise, silence and sentiment, emotion and fear. The haggard, inconstant flashes of beauty. And then the wretched squalor and miserable humanity. All buried under the cover of the embarrassment of being in the world, blah, blah, blah... Beyond there is what lies beyond. And I don't deal with what lies beyond. Therefore... let this novel begin. After all... it's just a trick. Yes, it's just a trick.


------------------------------------

i. 찰나. 무의미. 속임수. 허상.
그리고 본질적으로 아름다운 것과 무거운 시간을 이겨내고 남겨진 기억. 


ii. 보는 동안 영화 내용과 별 상관없이, 두서없이 떠오르는 것들이 많았다. 구슬비가 내리던 Bath의 Pulteney bridge, 낯선 장소에서 처음 만난 (친구의 친구였던) 나에게 본인의 진짜 꿈은 영화 시나리오작가라며, 아직도 꿈을 꾸며 가끔 글을 쓴다고 진심을 담아 얘기하던 이, music and lyrics를 보고 난 후, 자신의 꿈은 작사가라며 영화감상문을 노랫말로 써왔던 학생(또 그 글을 복사하여 앞자리의 존경하는 국어선생님과 나눴던 일), finance 과목에서 두각을 나타냈지만 (모두의 예상을 깨고) 졸업하자마자 인디밴드를 구성하여 음반을 낸, 말수가 적었던 친구. 

또 (정말 오랜만에) 성당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