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ocław. 순간을 믿어요.






언젠가... 햇살이 좋은 날 다시 갈 수 있길.



그리고 기차에서 계속 들었던 노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