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tone's throw away. rambling.



그 거리가 얼마나 될까, 하는 질문에 '.. it's just a stone's throw away'라는 대답이었다.


지금 생각하면 참 막연한 미래에 가능성을 두고 살게 되다보니, 그 stone's throw away의 거리는 아득한 것이었고, 그 거리는 넘지 않게 되었다.


좀 더 친절한 시선을 가지게 된 현재에 감사하며 살고 있다. Dominique Perrault의 자취를 찾아보기도 하고, 모든 것에 더 많은 애착을 가지고 거리를 걸을 수 있다. 또... 이젠 애타게 찾고 있는 모든 것들이 아마 a stone's throw away에 있을 거라는 생각이 어렴풋하게나마 들어 참 다행이다.



".. 이제 .. 다시 찾아갈 일이 없다고 생각하니 그런 장면들 전부가 마치 오래된 영화처럼 의미 있는 영상으로서 가슴 속 깊이 울려왔다. 눈에 비치는 모든 생물이 사랑스럽다. 언젠가 내가 죽어서 영혼만이 어느 여름 밤에 돌아온다면 분명히 세계는 이런 느낌으로 비쳐지리라." - 요시모토 바나나, 도마뱀 중.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