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 싶은 말이 없어지지 않을거라 했지.' rambling.


i. 유쾌한 대화를 하는 것은 늘 기분 좋은 일이다. 낯선 사람이라도 공통된 주제가 있으면 물 흐르듯 대화가 흘러가고, 아무리 오래 알던 사이라도 '대화에 더할 것'이 없으면 침묵을 지키게 된다. 창밖으로 노부부 분이 의자에 앉으셔서 두런두런 얘기를 나누시는게 보였다. 아주아주 오랜 시간이 흘러도 저렇게 이야기를 하면서, 또 때때로는 '침묵 속의 공감'을 즐기며 살아간다는 것은 인생의 아주 큰 행복이 아닐까.  '하고 싶은 말이 없어지지 않을' 사이란.


ii. 으쌰으쌰.

 iii. 겨울이 되면.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