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 우체국 - 안도현.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바다가 보이는 언덕 위에 우체국이 있다 
나는 며칠 동안 그 마을에 머물면서 
옛 사랑이 살던 집을 두근거리며 쳐다 보듯이 
오래오래 우체국을 바라보았다 
키 작은 측백나무 울타리에 둘러 싸인 우체국은 
문 앞에 붉은 우체통을 세워두고 
하루 내내 흐린 눈을 비비거나 귓밥을 파기 일쑤였다 
우체국이 한마리 늙고 게으른 짐승처럼 보였으나 
나는 곧 그 게으름을 이해할 수 있었다 
내가 이곳에 오기 아주 오래 전부터 
우체국은 아마 
두 눈이 짓무르도록 수평선을 바라보았을 것이고 
그리하여 귓속에서 파도 소리가 모래처럼 쌓였을 것이었다 
나는 세월에 대하여 말하지만 결코 세월을 큰소리로 탓하지는 않으리라 
한번은 엽서를 부치러 우체국에 갔다가 
줄지어 소풍가는 유치원 아이들을 만난 적이 있다 
내 어린 시절에 그랬던 것처럼 
우체통이 빨갛게 달아오른 능금 같다고 생각하거나 
편지를 받아먹는 도깨비라고 생각하는 소년이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그러다가 소년의 코밑에 수염이 거뭇거뭇 돋을 때 쯤이면 
우체통에 대한 상상력은 끝나리라 
부치지 못한 편지를 
가슴 속 주머니에 넣어 두는 날도 있을 것이며 
오지 않는 편지를 혼자 기다리는 날이 많아질 뿐 
사랑은 열망의 반대쪽에 있는 그림자 같은 것 
그런 생각을 하다보면 삶이 때로 까닭도 없이 서러워진다 
우체국에서 편지 한 장 써보지 않고 
인생을 다 안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또 길에서 만난다면 
나는 편지봉투의 귀퉁이처럼 슬퍼질 것이다 
바다가 문 닫을 시간이 되어 쓸쓸해지는 저물 녘 
퇴근을 서두르는 늙은 우체국장이 못마땅해할지라도 
나는 바닷가 우체국에서 
만년필로 잉크 냄새 나는 편지를 쓰고 싶어진다 
내가 나에게 보내는 긴 편지를 쓰는 소년이 되고 싶어 진다 
나는 이 세상에 살아 남기 위해 사랑을 한 게 아니었다고 
나는 사랑을 하기 위해 살았다고 
그리하여 한 모금의 따뜻한 국물 같은 시를 그리워 하였고 
한 여자보다 한 여자와의 연애를 그리워하였고 
그리 맑고 차가운 술을 그리워하였다고 
밤의 염전에서 소금 같은 별들이 쏟아지면 
바닷가 우체국이 보이는 여관방 창문에서 나는 
느리게느리게 굴러가다가 머물러야 할 곳이 어디인가를 아는 
우체부의 자전거를 생각하고 
이 세상의 모든 길이 우체국을 향해 모였다가 
다시 갈래갈래 흩어져 산골짜기로도 가는 것을 생각하고 
길은 해변의 벼랑 끝에서 끊기는게 아니라 
훌쩍 먼 바다를 건너기도 한다는 것을 생각한다 
그리고 때로 외로울 때는 
파도 소리를 우표 속에 그려 넣거나 
수평선을 잡아 당겼다가 놓았다가 하면서 
나도 바닷가 우체국처럼 천천히 늙어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


i. 아직도 시차 적응 중인지 새벽 4시면 눈이 떠진다. 오랜만에 책상에 앉아 편지 몇 통을 썼다. 이 곳 우체국은 '바닷가 우체국'같은 낭만은 없다. 우체국에 가면 항상 긴 줄을 서야 하고, 한 직원 분은 늘 불친절하셔서 다녀올 때마다 기분이 영 좋지 않다. 그래서 대신 우표를 사놓고 편지에 부친 후 우리집 우체통에 넣고, 빨간 깃발을 올려두면 우편 집배원 아저씨가 편지를 가져 가시는 방법이 더 편하고 좋다.


ii. 유난히 작고 깡 말랐던, 그래서 무거운 책가방을 짊어진 채 정신없었던 중 1 시절. 그 때 내 '낭만'은 직접 녹음한 음악 테잎과 편지 쓰기였다. 급기야 나중엔 학급 내 '우체국 부서'를 만들었고, 쉬는 시간마다 종이를 잘라 우표를 만들고 다른 반으로 편지를 배달하러 갔다. 편지를 전해줄 때 받는 친구들이 어찌나 기뻐하던지, 좋은 추억이다.


iii. 그러고 보니 내 성격이 변했던 것에 '집배원' 아저씨가 한 몫을 했다. 초등학교/국민학교 1학년, 각 입학해서 마냥 수줍고 숫기가 없었던 나. 늘 수업시간에 아무말도 없이 조용히 있었는데, 어느 날 수업 시간에 선생님께서 '우체국 편지 배달부'를 다른 말로 뭐라고 하느냐고 물어보셨다. 그 때 혼자 중얼거리듯 '집배원 아저씨요...'라고 말을 했는데, 선생님께선 어떻게 들으셨는지 맞았다며 칭찬을 해주셨다. 그게 인생의 처음 발표(?)였고, 그날 뿌듯해진 마음에 집으로 달려와 부모님께 자랑을 했던게 아직도 생각난다. 그 후 점점 자신감을 얻어 초등학교 내내 수줍음이 없는 아이로 굉장히 활발하게 생활했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